사랑의 단상 Chapter 2 : This Is Not A Love Song

歌手:V.A.

发行时间:2009-01-07

发行公司: Pastel Music

专辑介绍:

- Sentimental Sinner,Epiton Project,Maximilian Hecker,韩熙贞,Lucate兔子,深色,可爱地参与

- 爱情带来的绝望和满足感,想要珍藏这一切的心情似乎被节制了,充满号召力的演唱中蕴含的"涩"的主打歌《月亮》

컨셉 컴필레이션 ‘사랑의 단상’ 그 두 번째 이야기...

- Sentimental Sinner,Epiton Project,Maximilian Hecker,韩熙贞,Lucate兔子,深色,可爱地参与

- 爱情带来的绝望和满足感,想要珍藏这一切的心情似乎被节制了,充满号召力的演唱中蕴含的"涩"的主打歌《月亮》

컨셉 컴필레이션 ‘사랑의 단상’ 그 두 번째 이야기 ? This is not a love song 

파스텔뮤직이 2008년 지난 9월, 첫 번째 컨셉 컴필레이션 ‘ 사랑의 단상 chapter.1’ 에 이어 두 번째 컴필레이션 ‘This is not a love song - 사랑의 단상 Chapter.2’를 발표했다. 이번 음반은 롤랑 바르트의 도서 ‘사랑의 단상’ 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컨셉 컴필레이션으로 이후 2장의 음반과 총 4회의 공연으로 이어지는 프로젝트로 기획되었다. 지구 멸망 직전까지 계속될 테마 ‘사랑’을 가지고, 2009년 파스텔뮤직을 이끌어갈 뮤지션 들과 함께 만들어진, 가장 아름다운 화음의 집합체로 제작된 음반, this is not a love song.

지난 첫 번째 컴필레이션에 이은 두 번째 컴필레이션은 독일의 싱어송 라이터 ‘막시밀리안 헤커’를 비롯, 첫 번째 컴필레이션으로 단숨에 음악 팬들을 사로잡은 ‘에피톤 프로젝트’, 이 시대의 가장 중요한 여성 싱어송 라이터 ‘한희정’, 때묻지 않은 음악으로 단숨에 많은 선배 뮤지션 들을 사로잡은 ‘루싸이트 토끼’, 신예 여성 싱어송 라이터 ‘러블리벗’ 그리고, 드디어 그 정체를 드러내는 ‘센티멘탈 시너리’가 참여했다. 

음악 장르도 일렉트로닉, 모던 록, 포크, 보사노바, 발라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르를 하나의 음반 안 

에 녹여내 기존의 컴필레이션 음반이 갖는 한계를 뛰어넘어 다양성과 포용력을 발휘하는 음반으로 제작

되었다. 

파스텔뮤직이 기획하고 소리바다가 후원하는 이번 프로젝트는 국내 최대 규모의 패션모델 에이전시 ‘ESteem’의 도움을 받았으며, 첫 번째 컴필레이션에 이어 신인 모델 ‘홍종현’과 ‘타루’가 커버 아트웍과 뮤직비디오에 함께 출현했다. 

서로 다른 뮤지션이 들려주는 하나의 이야기, LOVE

사랑의 단상 Chapter. 2가 이전의 프로젝트와 다른 점은 뮤지션들이 들려주는 음악을 서두르지 않고 숨고르기를 하며 차례로 공개했다는 점이다. 한 달여에 걸쳐 4장의 디지털 싱글로 공개된 사랑의 단상 Chapter. 2는 각각의 뮤지션들이 들려주는 서로 다른 빛을 내는 사랑의 단상을 좀 더 여유롭고 차분히 곱씹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1st story of 사랑의 단상으로 가장 먼저 공개되었던 곡은 첫 번째 프로젝트로 공식적인 데뷔를 한 ‘에피톤 프로젝트’가 싱어송 라이터 ‘한희정’과 함께한 ‘그대는 어디에’이다. 첫 번째 컴필레이션, 사랑의 단상 Chapter.1- with or without you 앨범에서 ‘나는 그 사람이 아프다’로 올 가을, 실연한 사람들의 배경음악을 도배했던 에피톤 프로젝트. 이번 앨범에서도 순간 마음에 와 박히는 가사와 선명한 피아노 선율로 사랑의 부재로 가슴 아픈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흔들어댄다.

2nd story of 사랑의 단상으로는 숱한 세관에 관심에도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센티멘탈 시너리’의 ‘After Love’이 공개되었다. 이번 음반은 조만간 발매될 ‘센티멘탈 시너리’의 ‘정규음반’ 발매와 연장선을 두고 그의 2009년의 활동의 시작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 감성적인 비트와 멜로디의 조화들이 돋보이는 곡들로, 본 음반에서 센티멘탈 시너리는 ‘Prologue’, ‘After Love’를 포함해 총 3곡에 참여했다. 

3rd story of 사랑의 단상에서는 독일의 싱어송 라이터 ‘막시밀리안 헤커’가 특별하게 참여하였다. 지난 달 본 음반과 의미를 같이 하는 ‘사랑의 단상’ 이라는 부제를 가지고 5번째 내한공연을 매진으로 이끌었던 ‘막시밀리언 헤커’는 이 앨범에서 지금은 휴식중인 ‘ 더 멜로디’의 ‘Love box’를 리메이크해 많은 화제를 모으고 있다.

긴 에피타이저가 끝나고 공개되는 ‘This is not a LOVESONG’의 타이틀 곡은 지난 10월, 한국 모던 록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며 첫 번째 정규앨범을 발표한 ‘짙은’의 ‘달’이 되었다. ‘짙은’은 어느 날 밤 고개를 올려 바라본 ‘달’에서 시작된 사랑의 테마를 변주한다. 사랑이 주는 절망과 충족감, 그 모든 것들을 간직하고 싶은 마음이 절제된 듯 호소력 깊은 보컬 ‘성용욱’의 목소리에 묻어나는 ‘달’은 시린 감성에 긴 여운을 더해 오래도록 마음에 아로새길만한 사랑의 단상을 남긴다.

물론 이밖에도 각기다른 빛깔의 뮤지션들이 사랑의 단상을 노래한다. ‘러블리벗’은 ‘그대 목소리’로 처음으로 음악 팬들에게 인사한다. 보사노바 멜로디에 편안한 햇살 같은 보이스에 그대 목소리를 음악이 되어 들리는 순간을 노래한다. ‘루싸이트 토끼’는 ‘기다리는 하루’로 참여했다. 봄날엔 봄의 빛처럼, 겨울이면 겨울의 햇살처럼 찾아 드는 두 소녀의 목소리가 조금 성숙한 듯 들리는 건 왜일까. 첫 번째 정규 앨범 발표 이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이들은 ‘기다리는 하루’를 통해, 사랑의 담론 중 기다림을 루싸이트 토끼 식으로 표현해냈다. 앨범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한희정’의 ‘멜로디로 남아’는 가사와 멜로디가 그녀만이 소화할 수 있는 감각으로 가장 잘 드러나있다. 끝이 없을 거라 믿어왔던 모든 게 사라지고, 결국 만남과 헤어짐이 어느 새 닮아버린 이야기. 이 곡은 목소리와 어쿠스틱 기타로 만들어내는 선율이 그득 담겨 이상하리만큼 가슴에 절절히 전해지는 곡이다. 

사랑에 관한 담론은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무수히 많은 음악의 테마였다. 

그러나 ‘사랑’이라는 테마가 고갈되어 곧 끝이 날까. 그렇게 믿는 사람이 있을까.

우리가 숨쉬는 모든 순간에 사랑이라는 이 무의미한 노동을 멈출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숨쉬는 것만큼 당연한 사랑이라는 노동의 신성함, 그것이 전하는 감흥과 슬픔이 멜로디에 녹아 당신의 마음에 닿기를. 

올 겨울, 뮤지션 들이 멜로디로 풀어낸 이 사랑의 이야기들은 어느 때엔 따스하고, 어느 순간엔 차갑게 다가와 음악을 듣는 내내 가슴이 저릴 것이다.

包含歌曲列表

9首歌
加载中...

Ta的其他热门专辑 全部>

网易云音乐多端下载

同步歌单,随时畅听320k好音乐

补充或修改专辑资料>

网易公司版权所有©1997-2021杭州乐读科技有限公司运营:浙网文[2021] 1186-054号

违法和不良信息举报电话:0571-89853516 举报邮箱:ncm5990@163.com

粤B2-20090191-18  工业和信息化部备案管理系统网站 浙公网安备 33010902002564号